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이상민 "국민의힘 입당 배제 안 해"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3.11.1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개딸당 된 민주당에 절망 느껴 다음달 초까지 탈당 여부 결정"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다음 달 초까지 탈당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15일 밝혔다. 그는 본지 통화에서 "'개딸당'이 된 민주당이 개과천선을 하고 본래의 민주당으로 돌아올 확률은 1%도 안 된다는 데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며 "탈당할 경우 국민의힘 입당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12월 초까지 민주당에 남을 것인지 나갈 것인지 결정하겠다"며 "민주당을 탈당할 경우 국민의힘, 이준석 신당, 제3지대, 무소속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진보·보수 이런 것들이 부질없다고 생각한다. 양당은 소위 '약발'이 떨어졌다"며 "한국 정치의 과제는 '상식의 정치 복원'"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재명 사당(私黨)화를 우려하는 의원들도 공천받기 급급해 납작 엎드린 채로 당에 맹종하고 있어 당내 동지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앞서 비주류 김종민·윤영찬·이원욱·조응천 의원 등과 함께 '민주당 혁신'을 주장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지만 '당을 고쳐 쓰기 어렵다'는 생각에 함께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명계 대표 주자인 이 의원은 줄곧 이재명 체제를 비판해 왔다. 그는 대전 유성 지역구에서 2004년부터 내리 5선을 했다.
    기고자 :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6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