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세훈 "김포 등 6~10년간 단계적 서울 편입 필요"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11.1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뉴시티 특위' 만나 방안 논의
    "농어촌 전형 일정 기간 유지 검토"

    국민의힘이 '메가시티' 구상에 따라 서울 편입을 추진하는 김포시 등 인접 도시를 한시적으로 서울특별시 내 '자치시'로 두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15일 밝혔다. 또 서울 편입 지역 중 읍·면 지역의 경우 '농어촌 특례 전형'도 일정 기간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메가시티 정책을 추진하는 국민의힘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는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이 같은 단계적 통합 방안을 논의했다. 오 시장은 특위 위원장인 조경태 의원에게 "갑작스러운 서울 편입으로 지역의 불이익이 없도록, 6~10년간 기존의 자치권과 재정 중립성을 보장하는 완충 기간을 두는 '단계적 편입 방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현재 김포시 외에 구리시가 서울 편입에 적극적인데, 백경현 구리시장도 지난 13일 오세훈 시장을 만나 당분간 '특별자치시' 형태로 서울에 편입되는 방안을 제안했다.

    국민의힘도 단계적 서울 편입을 고려해 왔다. 김포시가 갑자기 서울이 되면 "읍·면 지역 수험생들이 이제 대학 입시에서 '농어촌 특례 전형' 혜택을 못 받을 것"이란 우려 등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조경태 의원은 본지에 "당에서 준비 중인 메가시티 특별법 안에 김포시가 서울에 편입되더라도 읍·면 지역의 농어촌 특례 전형은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을 담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특위는 이날 오후엔 구리시청을 찾았고, 다음 주엔 하남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특위 위원인 이용 의원은 본지에 "특별법엔 우선 김포시의 서울 편입 내용을 담고, 이후 구리·하남시 등 서울 편입 여론이 높은 지역이 나오면 법에 추가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81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