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선일보 건강 유튜브] 칼슘이 골다공증 방지? 많이 먹으면 오히려 毒

    박지민 기자

    발행일 : 2023.11.16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러면 낫는다'
    이유미 세브란스 내분비내과 교수

    조선일보 의학 전문 유튜브 콘텐츠 '이러면 낫는다'가 15일 골다공증 편을 공개했다. 골다공증 전문가인 이유미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출연해 골다공증의 정의와 발생 원인을 알아보고, 골다공증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소개했다.

    골다공증은 이름 그대로 골밀도가 낮아져 뼈에 구멍이 많이 나는 질환이다. 이 교수는 뼈에 난 구멍 자체보다는 그로 인한 골절이 더 큰 문제라고 했다.

    이 교수는 "뼈가 약해지고 구멍이 나면 외부의 작은 충격에도 골절이 발생하게 된다"며 "최근에는 골다공증을 '뼈가 부러지기 쉬운 병'으로 재정의하는 추세"라고 했다. 특히 노년기 골절은 치명적인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 교수는 "노년기에 골반이나 대퇴골이 부러지면, 장기간 병상에 누워있게 되고 폐렴이나 심정지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대퇴골이 골절된 80대 이상 남성 10명 중 3~4명은 1년 내에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 교수는 뼈에 좋다는 이유로 칼슘을 많이 섭취하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칼슘을 많이 섭취해 체내에 생긴 잉여 칼슘은 뼈에서 신장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혈관에 칼슘이 쌓여 '동맥 석회화'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미국에선 칼슘 보충제의 위험성을 예전부터 경고해 왔다"며 "최근에는 칼슘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심혈관 사건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고 했다.

    오는 22일 '이러면 낫는다'에선 골다공증 2편으로 골다공증의 치료법과 예방법에 대한 내용을 다룬다. 이러면 낫는다는 유튜브 앱이나 사이트에서 '오!건강'을 검색하면 시청할 수 있다.
    기고자 : 박지민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4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