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구리·오산·용인 등 5곳에 8만 가구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3.11.16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도권 3곳에 6만5500가구
    청주·제주에 1만4500가구
    일자리·입지 좋은 곳에 공급

    경기 구리·오산·용인, 충북 청주, 제주 등 5개 지역에서 8만 가구 규모 신규 택지가 공급된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만 일산신도시(6만9000가구)와 맞먹는 6만5500가구 아파트가 새로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신규 택지 예정지 5곳에 대한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윤석열 정부가 발표한 '270만 가구(임기 5년간) 공급 로드맵'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11월 김포한강2(4만6000가구), 올해 6월 평택지제역세권(3만3000가구)·진주문산(6000가구)에 이은 현 정부 세 번째 신규 택지 발표다.

    이번 택지 예정지들은 첨단 산업 클러스터의 배후 도시로 개발될 예정이다. 오산세교3(3만1000가구)은 화성·용인·평택으로 연결되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다. 용인이동(1만6000가구)은 지난 3월 발표된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 바로 옆에 들어선다. 청주분평2(9000가구)는 인근에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증설이 추진되고 있다. 이를 모두 합하면 사실상 '반도체 신도시'로 5만6000가구가 공급되는 셈이다. 구리토평2(1만8500가구)도 서울과 붙어 있고 한강변이어서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제주화북2(5500가구)는 제주 유일의 공업시설인 화북공단과 가깝다.

    국토부는 아파트만 들어서고 교통망이 뚫리지 않아 입주민들이 출퇴근에 큰 불편을 겪는 사태를 막기 위해 신규 택지 입주 시점보다 이른 시기에 교통망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광역 교통망을 깔기보다는 KTX, SRT 등 기존 철도망이나 현재 추진되고 있는 수도권 광역 급행 철도(GTX)와 연결시키는 방식으로 비용과 시간을 최소화한다.

    택지 개발에 따른 투기 수요의 유입을 막기 위해 신규 택지와 인근 지역은 토지 거래 시 지자체 허가가 필요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고, 정부와 지자체 합동으로 투기점검반도 운영한다. 토지 보상금을 부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개발구역 내에서는 신규 건축이나 토지 형질 변경 등의 개발 행위도 금지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양질의 일자리가 있는 곳에 대규모 주택 공급 기반을 마련해, 중장기적으로 2030 청년층 주택 수요에 대비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며 "단기적인 주택 공급 부족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3기 신도시 등 기존에 추진 중인 택지 개발 사업도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A8면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120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