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번엔 가맹·비가맹 갈등…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개선안' 진통

    박지민 기자

    발행일 : 2023.11.15 / 경제 B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수료 낮추는 등 새 서비스 발표
    택시업계 내부 이해관계 엇갈려
    카카오 '양측 입장 줄타기' 진땀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가맹 수수료를 3% 이하로 낮춘 새로운 가맹 서비스를 출시하고, 배차 알고리즘을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가맹 택시 운임의 20%를 수수료로 받는 대신 마케팅 등 참여 조건으로 15~17%를 기사에게 되돌려주는 구조를 단순화하고 수수료율도 낮추겠다는 것이다. 또 현재의 배차 시스템이 가맹 기사들에게 유리하다는 의견이 많은 만큼 이를 개선해 공정한 배차가 이뤄지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택시 사업 관련 논란이 커지자 택시 업계와 잇따라 간담회를 갖고 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택시 업계 내부 이해관계가 엇갈려 개편안을 확정까지는 진통이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카카오모빌리티는 비가맹 택시가 주축이 된 택시 4단체, 가맹 택시 단체인 한국 개인택시 티블루협의회로 두 차례에 나눠 진행했다. 택시 4단체가 카카오 측과 계약을 맺은 협의회와 함께 사업 개편안을 논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가맹 협의회 역시 카카오모빌리티에 수수료를 내는 당사자인 가맹 택시 측이 개선안을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으로도 택시 4단체와 가맹 협의회가 공동으로 간담회를 갖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개선 사항에 대해서도 의견이 다르다. 가맹 택시 업계는 배차 알고리즘이 바뀌어 비가맹 택시와 가맹 택시의 호출이 비슷한 수준이 된다면 가맹 택시를 운영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장강철 협의회 회장은 13일 기자회견에서 "타 택시 단체의 입장이 우선될 경우, 전국 5만여 대의 가맹 택시 사업자는 강력한 항의의 뜻으로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택시 4단체는 현재 카카오모빌리티 자회사 케이엠솔루션이 운영하고 있는 지역 가맹 본부 운영권을 달라고 했다. 사실상 가맹 협의회 측에 4단체의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가맹 택시와 비가맹 택시는 구조적으로 이해관계가 완전히 다르다"며 "카카오모빌리티 입장에서는 기존 택시 업계의 심기도 거스르지 않으면서 가맹 택시도 챙겨야 하는 난제를 풀어야 하는 셈"이라고 했다.
    기고자 : 박지민 기자
    본문자수 : 102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