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용후 배터리도 이제 '폐기물' 아닌 '제품' 대우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3.11.15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재활용 쉽게 과거 정보 통합 관리

    전기차 배터리가 언제 어디서 만들어졌는지, 운행 중 어떻게 쓰였는지, 차에서 떼어낸 뒤 누구에게 팔렸는지, 성능·안전 검사 결과는 어땠는지 등 정보를 담은 '배터리 여권'(통합 이력 관리 시스템)을 만드는 방안이 추진된다.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자동차 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키우기 위해 배터리 전(全) 주기에 걸친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취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LG에너지솔루션·SK온·삼성SDI 등 자동차 배터리 분야 24개 기업·기관들의 협의체인 '배터리 얼라이언스'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용 후 배터리 통합 관리 체계'와 관련한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관계 부처·국회 논의를 거쳐 입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배터리 얼라이언스는 배터리 여권 제도 도입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이를 정부에 제출했다.

    정부는 현행 법령상 '폐기물'로 분류되는 사용 후 배터리를 '전기차에서 분리돼 재제조·재사용·재활용 대상이 되는 배터리'로 새롭게 규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용 후 배터리는 셀 일부를 수리·교체한 후 자동차에 탑재하거나, 에너지 저장 장치 등으로 용도 전환이 가능해 충분한 경제적 가치를 갖고 있지만, 현재는 폐기물법상 폐기물로 분류돼 재제조나 재사용 같은 사용 후 배터리 산업의 확대를 막는다는 비판이 많았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66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