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美물가 예상보다 더 꺾였다… 6년 2개월 만에 韓·美 역전

    김은정 기자

    발행일 : 2023.11.1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10월 소비자물가 3.2% 상승

    미국 노동부가 14일(현지 시각) 10월 미국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3.2%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월 상승률(3.7%)보다 낮은 것은 물론이고,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3.3%)보다도 0.1%포인트 낮은 것이다.

    이는 또 한국의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3.8%보다도 낮은 것이다. 미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국보다 낮아진 것은 2017년 8월 이후 6년 2개월 만이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6월 9.1%로 정점을 찍은 후 꺾여 올 6월 3.0%까지 떨어졌다. 7월(3.2%)과 8월(3.7%), 9월(3.7%)에 물가가 재차 고개를 드는 모양새였지만. 10월 물가가 다시 뚜렷하게 꺾인 것이다. 이에 따라 1980년대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금리 인상을 해 왔던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이 종료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4.0% 올랐다.

    전날 뉴욕 연은이 조사·발표한 10월 소비자 전망 설문 결과, 미국 소비자들의 1년 후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전달(3.7%) 대비 소폭 낮아진 3.6%로 나왔다.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본문자수 : 6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