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4년 만에 다시 한국… 유해란 LPGA 신인상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3.11.14 / 스포츠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태국 선수에 2연속 내줬다 탈환
    박세리 등 이어 역대 14번째 수상

    유해란(22)이 올 시즌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한국 선수로는 역대 14번째. 2019년 이후 태국 선수들에게 내줬던 신인상을 4년 만에 되찾아왔다.

    유해란은 13일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 펠리컨 골프클럽(파70·6211야드)에서 끝난 더 안니카 드리븐 바이 게인브리지 앳 펠리컨(총상금 325만달러) 4라운드를 공동 12위(12언더파)로 마쳤다. 우승자 릴리아 부(26·미국·19언더파)와는 7타 차였다. 하지만 신인상 랭킹 1위(893점)를 굳히고 2위 그레이스 김(23·호주·619점)과 격차를 크게 벌리면서 다음 주 시즌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신인상 수상이 확정됐다.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것은 1998년 박세리(46)가 처음이었다. 이후 김미현(46·1999), 한희원(45·2001), 안시현(39·2004), 이선화(37·2006), 신지애(35·2009), 서희경(37·2011), 유소연(33·2012) 등 쟁쟁한 스타들이 신인상을 차지했다. 특히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한국 선수 김세영(30), 전인지(29), 박성현(30), 고진영(28), 이정은(27)이 신인상을 가져왔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 전후로 한국 여자 골프가 부진에 빠지면서 2021년과 2022년엔 태국 선수 패티 타와타나낏(24)과 아타야 티띠꾼(20)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2020년엔 코로나 여파로 수상자를 정하지 않았다.

    유해란은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신인상을 받았다. KL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고 2021년 말 LPGA 투어 Q시리즈에 도전해 수석 합격했다. 역대 7번째 한국인 수석 합격자였다. 유해란은 지난 9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그린 적중률 2위(75.7%), 세계 랭킹 27위에 올라 있다.

    [표] 역대 LPGA 투어 신인상 받은 한국 선수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98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