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수도권 출마자들 "민심 너무 춥다… 김기현 체제로 총선 이길지 의구심 커"

    양지혜 기자

    발행일 : 2023.11.1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토론회서 쓴소리 쏟아져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의 주요 변수로 꼽히는 '중·수·청'(중도·수도권·청년) 지지율 확보를 위해서 이준석 전 대표와의 관계 회복과 친윤 핵심 의원들의 쇄신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수도권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이준석·유승민과 어떻게 연대할 것인가?' 토론회를 열었다. 하 의원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이 우리(국민의힘)와 함께하지 않고 다른 길로 갈 경우엔 40~50석 이상 날아가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에서) 100석이 안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수도권은 2~3%포인트 차이로 당락이 결정되므로 그들과 정치적 타협을 해서 연합을 구성하면 몇 석이 더 늘어날 것인지를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 전 대표와 관계 개선을 위해선 이 전 대표의 명예부터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이·유 신당' 창당 여부를 두고 "이 전 대표는 지난해 자신에 대한 징계 사태와 연관돼 있는 소위 '윤핵관' 등 여권 내 주축 세력이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진다는 전제하에서만 국민의힘에 남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권이 국정 기조에 변화를 보인다면 이 전 대표가 당을 떠날 동력이 사라지고, 신당 창당 또는 '제3지대' 합류 등을 진행한다 해도 파괴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민의힘 이승환 서울 중랑을 당협위원장은 "기상청 기온보다 체감 한파가 더 춥듯이, 수도권 민심이 정말 안 좋다"며 "당 분위기를 쇄신할 타개책이 절실하다"고 했다. 혁신위원으로도 활동 중인 오신환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은 "현 '김기현 체제'로 총선 승리가 가능할지 의구심이 큰 상황"이라고 했다.
    기고자 : 양지혜 기자
    본문자수 : 86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