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AI 기술로 살려낸 존 레넌 목소리… 비틀스 신곡, 54년 만에 英 차트 1위

    윤수정 기자

    발행일 : 2023.11.13 / 사람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7년만의 신곡 'Now And Then'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가 27년 만의 신곡 'Now And Then'으로 10일(현지 시각)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100' 정상에 올랐다. 1970년 해체한 비틀스가 이 차트 1위에 오른 건 'The Ballad of John and Yoko'(1969년) 이후 54년 만이다. 비틀스는 이 차트에서 '가장 긴 시간이 걸려 정상에 다시 오른 팀' '1위 곡을 가장 많이 배출한 영국인'(18개)이 됐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곡을 이 차트 정상에 올린 건 미국 출신 엘비스 프레슬리(21개)다.

    지난 2일 발매된 이 곡은 본래 존 레넌이 1980년 뉴욕에서 열성 팬의 총에 맞아 사망하기 직전 만든 데모 테이프 속 미완성 곡이었다. 당시 피아노 반주에 레넌의 목소리가 묻혀 발표되지 못했고, 대신 같은 데모 테이프 속 음질이 좋았던 'Free As A Bird'(1995)와 'Real Love'(1996)만이 비틀스 전원이 참여한 마지막 신곡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최근 AI 오디오 복원 기술이 발전하면서 'Now And Then'도 '27년 만의 비틀스 신곡'으로 세상 빛을 보게 된 것이다.

    신곡에는 AI 기술로 피아노 소리와 깔끔하게 분리해 낸 레넌의 30대 시절 목소리, 2001년 폐암으로 사망한 조지 해리슨의 1995년 일렉트릭·어쿠스틱 기타 녹음본, 생존 멤버이자 이제는 80대가 된 매카트니와 링고 스타의 코러스와 악기 연주가 담겼다. 신곡 발매 직후 매카트니와 스타는 "(녹음 중) 존이 마치 옆에 있는 것만 같았다"고 전했다.
    기고자 : 윤수정 기자
    본문자수 : 77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