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몸값 5년 830억원"… MLB 도전 이정후 대박 예고

    강호철 기자

    발행일 : 2023.11.11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스포츠 채널, FA 14위 평가

    내년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한 이정후(25)가 5년간 6300만달러(약 830억원)에 계약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연평균 1250만달러(약 166억원). 올 시즌 키움에서 받은 연봉(11억원)의 15배가 넘는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10일 내년 자유 계약 선수로 팀을 찾는 메이저리그 선수 중 이정후를 14위로 평가하면서 이 같은 전망을 내놨다. 야수 중에서는 코디 벨린저(28), 맷 채프먼(30)에 이은 3위다.

    ESPN은 "빅리그 대부분 구단에서 주전급 선수로 평가한다"며 "중간 정도 파워를 지녔고, 우익수와 중견수로 다 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가들은 이정후가 연봉 1000만달러 이상 가치가 있다는 데는 대체로 동의한다. 앞서 CBS스포츠도 이정후의 계약 규모를 6년 9000만달러(연평균 1500만달러)로 전망한 바 있다.

    전체 FA 1위는 오타니 쇼헤이(29)다. ESPN은 그가 10년 5억2000만달러 초대형 계약을 맺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타니 영입 경쟁에서 가장 앞서는 팀은 LA 다저스가 꼽힌다.

    다저스 외에는 자금력이 풍부한 텍사스 레인저스와 시애틀 매리너스가 다크호스다. 매리너스는 일본 야구 선수들의 우상 중 하나인 스즈키 이치로가 뛰었던 팀. 이치로는 현재 매리너스 회장 특별 보좌역으로 있기도 하다.

    ESPN이 꼽은 FA 2위는 오릭스 버펄로스 우완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24)다. 일본 야구에서 전무후무한 3년 연속 투수 4관왕을 차지한 뒤 내년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했다. 예상 계약 규모는 7년 2억1200만달러(연 평균 3030만달러)다.

    오타니는 이날 두 번째 MLB(미 프로야구) 실버 슬러거(Silver Slugger)를 수상했다.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 부문이었다. 실버 슬러거는 한 해 동안 공격 부문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각 포지션 선수들에게 30구단 감독·코치들이 투표로 뽑아 주는 상이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로 골드 글러브를 수상한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실버 슬러거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야수 부문에 올랐으나 코디 벨린저(28·시카고 컵스)에게 밀렸다.

    오타니는 야구 외 활동으로도 화제를 뿌렸다.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일본 2만여 초등학교에 각각 3개씩 6만여 개 야구 글러브를 기증한다"며 "야구를 통해 건강하고 즐거운 나날을 보냈으면 좋겠고, 이 글러브를 사용한 아이들과 미래에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기부 사실을 알렸다. 오타니는 후원사(뉴발란스) 도움을 받아 60억원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 메이저리그 자유 계약 선수 가치 순위
    기고자 : 강호철 기자
    본문자수 : 132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