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국의 총선 출마가 대한민국 명예회복?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11.1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曺 "국가의 명예를 회복하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0일 내년 총선과 관련, "'대한검국'을 만든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에 빼앗긴 대한민국의 명예도 회복해야 한다"며 "저는 주권자 시민으로 할 일을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 진보 진영의 총선 승리, 정권 교체 등은 저 개인에게도 가장 큰 명예 회복"이라고 했다. 사실상 자신의 총선 출마 명분이 '대한민국의 명예 회복'이란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 김어준씨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총선에 출마하느냐'는 물음에 "비법률적 방식으로 명예를 회복하는 길을 찾아야 하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총선이 개인의 명예 회복을 하는 자리인가"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까지 나서 "(명예 회복 발언이) 적절한가는 신중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의 자리를 고려했을 때 이재명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발언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그러자 조 전 장관은 10일 페이스북에서 "맞는다. 총선은 개인 명예 회복의 자리가 아니다"라면서도 "명예 회복이란 표현은 저와 제 가족만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 나라의 정상성을 회복해야 한다는 의지도 담긴 표현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명예 회복의 대상을 '대한민국'으로 넓힌 것이다.

    조 전 장관은 또 "'조국 사태'의 뒷면은 윤석열 검란(檢亂)"이라며 "조국의 고통은 윤석열의 희열이었고, 조국의 치욕은 윤석열의 영광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여파가 강했던 때 이뤄진 2020년 총선 대승에 이어, 2024년 총선도 확실한 승리를 거둬야 한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조국 신당 창당설이 계속 거론되고 있다. 지난 총선 열린민주당처럼 야권 성향 비례 위성 정당을 통해 국회 입성을 노릴 것이란 관측이다. 조 전 장관은 "저는 민주당원은 아니지만 민주당이 민주 진보 진영의 본진(本陣)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을 필두로 민주 진보 진영이 승리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입당하는 건 본인에게도, 민주당에도 부담"이라며 "만약 출마한다면 비례 정당 창당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했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106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