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유근의 지구 반대편] 귀엽다고 놔두다간 큰코 다칩니다… 아르헨·칠레 '비버 대란'

    우수아이아(아르헨티나)=서유근 특파원

    발행일 : 2023.11.10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나무 갉는 설치류 비버, 한국서도 친숙한 캐릭터
    모피 얻으려 들여왔다가 산림 황폐화 年 900억원

    아르헨티나 최남단 티에라델푸에고주(州)는 한여름에도 평균기온이 영상 10도에 불과하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찾아간 이곳의 주도(州都) 우수아이아 근처 숲에는 스산한 공기가 깔려 있고, 멀리 눈 덮인 산이 펼쳐져 있었다. 발아래를 보니 잘린 나무 기둥들이 널브러져 곳곳이 황폐했다. 잘린 가지들은 톱 같은 인간의 도구가 아니라 무언가에게 갉아 먹힌 듯했다.

    범인은 설치류 동물 비버다. 비버는 강한 이빨로 나무를 갉아 쓰러뜨리고, 강으로 옮겨 나무 댐을 만들어 그 안에서 산다. 또 나무 안쪽의 연한 속살을 먹어치운다. 이 같은 특성을 지닌 비버가 무분별하게 번식해 남미 대륙 최남단 산림을 대규모로 황폐화하고 있다. 한국에서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는 만화 캐릭터 '잔망 루피'<작은 사진> 모델로 친숙한 비버가 이곳에선 생태계 파괴자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것이다. 아르헨티나와 칠레 정부는 골머리를 앓고 있다.

    비버는 본래 미국, 캐나다 등 북미 토착종이다. 1946년 남미에 처음 유입됐다. 가죽을 활용해 모피 산업을 일으킬 목적이었다. 비버는 가축화할 수 없어 자연에 풀어 번식시키고 몸집이 커지면 덫으로 사냥하는 정책을 세웠다. 하지만 이 일대는 사냥 문화가 없었고, 막상 금전적 이득도 크지 않아 주민들은 비버를 방치했다. 북미와 달리 남미에는 곰, 늑대, 독수리 같은 비버의 상위 포식자도 없었다. 비버는 곧 왕성하게 번식하기 시작했다. 수백 마리를 들여온 지 70여 년이 지난 남미 남부에만 현재 10만~15만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비버는 갉아 먹어서 나무를 없앨 뿐 아니라 가지를 쌓아 만든 '비버 댐' 때문에 물이 차올라 주변 나무가 대량으로 썩기도 한다. 북미 지역 소나무는 5년 정도면 다시 자라지만 이 지역에서 자라는 너도밤나무, 코아규 등은 자라는 데 수십 년이 걸린다. 비버가 파괴한 자생림은 회복하기 어렵다. 아르헨티나와 칠레에서만 비버가 각각 최소 연간 7000만달러(약 915억원)의 경제적 피해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산된다.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뒤늦게 비버를 유해 외래종으로 규정했다.
    기고자 : 우수아이아(아르헨티나)=서유근 특파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5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