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공무원 늘자… 대구 기초단체들 "신청사가 필요해"

    노인호 기자

    발행일 : 2023.11.10 / 영남 A1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새 건물 건립 움직임 잇따라

    대구 기초단체들이 신청사를 지어 이사 갈 준비에 분주하다. 최근 5년 사이 공무원 수가 크게 늘어 업무 공간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40~50년 넘은 노후 건물로 인한 안전 문제도 나온다.

    대구 수성구의 신청사 건립이 속도가 가장 빠르다. 수성구는 9일 "대구 수성구 황금동 어린이세상 앞 주차장 부지 등이 포함된 범어공원을 신청사 후보지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수성구는 지난 8월 분야별 전문가와 주민 대표 등 총 40명으로 신청사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고, 지난달 20일 3차 공론화위원회를 열어 '범어공원'을 최종 후보지로 정했다. 구민 1000명을 대상으로 범어공원을 비롯해 법원·검찰청 후적지, 연호동 그린벨트 지역, 현재 청사 부지 등 4곳을 후보지로 두고, 설문조사와 정성·정량평가를 실시해 최종 결정했다. 범어공원이 82.4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다음은 66.5점을 받은 현 청사 부지였다.

    후보지 결정 후 수성구는 5억원을 들여 '공공청사 이전에 대한 타당성조사 용역'에 나섰다. 그 결과에 따라 도시계획, 부지 매입 등을 진행한다. 신청사는 1만7000여㎡ 부지에 연면적 4만3000㎡ 규모. 2700억원가량을 투입해 2029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성구 관계자는 "건립 비용은 현 청사 부지를 매각해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대구 남구와 동구도 신청사 건립을 준비 중이다. 남구는 반환 작업이 진행 중인 대명동 미군 캠프 조지 부지에 신청사와 남구소방서, 제2국민체육센터 등이 들어서는 행정복합타운을 지을 계획이다.

    봉덕동 현 청사는 1971년 고등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52년째 사용 중이다. 2006년 구조안전진단 결과 긴급 보수가 필요한 D등급을 받았고, 일부 고쳐 2008년 B등급으로 개선됐다. 하지만 2020년에는 다시 C등급으로 떨어졌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직원들이 건물 안전을 걱정하며 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동구는 K2후적지 개발에 맞춰 신청사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동구 청사건립기금 설치·운용 조례'를 제정, 신청사 이전과 신축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할 근거도 확보했다. 이 조례에 따라 2027년 12월 31일까지 매년 200억원의 기금을 적립할 예정이다.

    이 구청들은 모두 공간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수성구 내 7개 부서, 직원 140여 명은 2018년부터 구청 건물이 아닌 임차한 외부 공간에서 일하고 있다. 여기에 들어가는 임차료는 매년 1억7513만원. 대구 동구와 남구도 같은 이유로 외부 건물을 빌려 각각 1억3860만원과 7128만원의 임차료를 내고 있다.

    공간이 부족해진 것은 갈수록 공무원 수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기준 대구 지역 8개 구·군청(올해 7월 편입된 군위군 제외)의 공무원 정원은 8467명으로 5년 전(7303명)보다 1164명이 늘었다. 이 기간 동구가 131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수성구도 90명(8.27%)이 증가했다.

    여기에 지난해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면서, 상시근로자 20명 이상 사업장에는 바닥 면적 최소 6㎡ 이상, 높이 2.1m 이상의 휴게 시설을 의무적으로 둬야 해 공간 수요가 더 늘어난 형편이다. 이런 탓에 수성구는 직원 1인당 공간 면적은 6.6㎡로, 전국 평균(9.67㎡)은 물론 법적 기준(7.2㎡)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수성구 이상배 행정팀장은 "건물이 낡고 공간이 부족해 건물 옥상 등을 휴게 공간으로 쓰고 있다"며 "구청 인근은 임차료가 비싸 일부 부서는 본청에서 차로 10여 분 떨어진 곳에 사무실을 두고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막대한 예산을 들여 신청사 건립에 나서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도 없지 않다. 대구경실련 조광현 사무처장은 "공간이 부족하다면 증축도 가능할 텐데 막대한 예산을 들여 신축만 고집하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래픽] 대구 8개 구군 공무원 정원 증가
    기고자 : 노인호 기자
    본문자수 : 196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