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충남도, 2026년까지 26곳에 스마트팜 복합단지 200만평 만든다

    김석모 기자

    발행일 : 2023.11.10 / 충청/강원 A1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조 투입 '스마트 농업' 집중 육성… 임대·분양·부지형 등으로 다양화

    충남도가 스마트 농업 육성을 목표로 낙후한 농업과 농촌 구조를 대폭 개선하는 작업에 나선다. 2026년까지 충남 지역에 총면적 200만평(약 660만㎡) 규모의 스마트 팜 시설을 만들고 청년 농업인들을 유치해 지방 소멸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구상이다.

    충남도는 내년 스마트 팜 건설 등에 예산을 2100억원 배정하는 등 2026년까지 총 2조원을 투입해 '스마트 농업'을 집중 육성한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 팜은 정보·통신·기술(ICT)로 작물을 키우는 첨단 농업 재배 시설이다.

    이를 위해 도내 시·군 15곳에 스마트팜 복합 단지 26곳, 총 200만평 규모를 건설할 계획이다. 스마트 팜은 재배 작물의 수확량을 늘리고, 노동력을 절감하는 장점이 있지만, 초기 투자 비용 부담과 부지 확보가 쉽지 않은 것이 숙제다. 이에 충남도는 청년 농업인들을 도내로 끌어들이기 위해 스마트 팜 복합 단지를 임대형, 분양형, 부지형 등으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수억 원이 드는 초기 시설 투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스마트 팜 시설을 빌려 쓰고 임차료를 내는 방식도 도입할 계획이다. 또 수확한 작물로 안정적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대기업과 직거래, 계약 재배, 수출 등 유통망 확보도 도가 직접 나서겠다는 것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대규모 스마트 팜에 청년 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농촌 복합 주거 단지도 만들 예정"이라고 했다.

    청년 농업인을 위한 스마트 팜 전문 교육도 지원한다. 현재 충남 지역 각 시·군 농업 기술 센터에서는 재배 기술 교육부터 농장 경영 실습, 창업까지 성장 단계별 교육을 하는 스마트 팜 사관학교를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충남도립대학교에 스마트 팜 학과를 신설하고, 충남 지역 농업계 고등학교 중 일부를 스마트 농업 마이스터고교로 전환할 계획이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스마트 팜에 열정을 갖고 교육만 받는다면 청년들이 연간 5000만~6000만원의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서 "농업·농촌의 구조를 획기적으로 바꿔 소득이 보장되는 농업, 지속 가능한 농촌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기고자 : 김석모 기자
    본문자수 : 106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