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정원, 5개월 만에 또 파벌 싸움 불거져… "대통령 순방 직전 잡음 반복"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11.10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6월 파동 때 면직된 간부 지인들
    3·4급 인사서 혜택' 주장 제기돼

    국가정보원에서 지난 6월 특정 간부의 인사 전횡 논란으로 파벌 간 잡음이 일었던 '인사 파동' 이후 또다시 내부 인사 문제가 불거졌다. 한쪽에선 6월 인사 파동 때 전횡을 했다고 지목된 A씨와 가까운 사람들이 이번에 또 인사 개입에 연루됐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쪽에선 인사 청탁 의혹 등으로 감찰을 받게 된 이들이 김규현 국정원장을 흔드는 것 아니냐고 의심한다. 대통령 해외 순방 직전 정보기관 내 인사 잡음이 외부에 알려지는 패턴이 반복되자 "감찰을 통해 어느 쪽이 문제인지 제대로 가려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정부 소식통은 9일 "최근 이뤄진 국정원 3·4급 인사에서 6월 파동 논란으로 면직 처리된 A씨와 가까운 이들이 혜택을 봤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일부 직원들 사이에 불만이 재점화된 분위기"라고 했다. 반면 여권 관계자는 "6월 인사 파동이 불거지기 전에 국정원에서 지난 정부 시절 외부 청탁을 받고 이뤄진 승진 인사 명단 자료가 발견됐고 김 원장 지시로 감찰이 수개월째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라며 "이번 인사 잡음의 진원이 이 감찰에 불만을 가진 쪽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는 얘기가 있다"고 했다.

    국정원 인사를 둘러싼 잡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대통령실은 지난 6월 인사 파문이 한 달 가까이 확산하자 인사 논란이 제기된 A씨 등을 면직 처분했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김규현 원장 등으로부터 국정원 조직 정비 방안을 보고받고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헌신하라"고 당부한 내용까지 공개했었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해외정보관 인사, 대기발령 후 6개월 교육 이수자에 대한 재교육 명령 등 추가 인사가 여러 번 이뤄지면서 이에 반발하는 기류가 밖으로 새어 나왔다. 반면 김 원장은 지난 정부 때 정치권 인사 등에게 줄을 대 승진하거나 요직을 맡았던 직원들을 골라내 필요한 인사 조치를 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 현안이 산적한 와중에 최고 정보기관에서 인사를 둘러싼 내홍이 불거지고 이 문제가 외부에 노출된 것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윤 대통령이 지난 6월 프랑스 파리 방문에 나서기 직전에 국정원 인사 잡음이 노출됐던 것처럼 이번도 대통령의 다음 주 해외 순방을 앞두고 외부로 표출됐다.

    내부 인사 갈등은 김규현 국정원장의 거취 문제로까지 번지는 분위기지만 대통령실과 국정원은 "김 원장이 사의 표명했거나 당장 교체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120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