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정치 집단이냐" 잇단 탈퇴, 민노총 방향 안 바꾸면 고사시켜야

    발행일 : 2023.11.09 / 여론/독자 A3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쿠팡이 직접 고용한 배송 기사들이 속한 민주노총 쿠팡 노조가 총회를 열어 민노총 탈퇴안을 통과시켰다. 민노총이 근로 환경 개선, 처우 개선 같은 개별 노조원 권익보다 정치 집회만을 일삼는 데 반발한 결정이라고 한다. 참석 조합원 95%가 찬성했다니 그동안 쌓인 불만이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쿠팡 노조는 입장문에서 "노조는 정치적 활동이 아닌 조합원을 위한 활동에 집중하는 것을 가장 우선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민노총은 쿠팡 노조에 진보당 가입과 정치적 집회 참여, 쿠팡 불매운동 동참, 택배 노조와의 연대 등을 요구했다. 또 쿠팡 노조가 지금까지 단체협약을 무효로 하고 쿠팡에 있는 다른 노조와 공동 교섭단을 꾸려 단체교섭을 다시 하라는 요구도 했다고 한다.

    최근 민노총에서 탈퇴한 노조는 쿠팡 노조만이 아니다. 포스코지회는 민노총이 조합비는 받아가면서 노조 활동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얼마 전 민노총 금속노조를 탈퇴했다. 국내 2위 석유화학 기업인 롯데케미칼 대산지회, 전공노 안동시지부도 민노총 산하노조를 나갔다. 민노총이 노동자 권익 같은 노조 본연의 활동보다는 정치 투쟁, 시도 때도 없이 길을 막는 무분별 집회, 회사 여건을 고려하지 않는 과도한 요구로 사회·경제적 손실을 초래해온 것을 감안하면 필연적인 현상이다. 젊은 공무원들 사이에서도 민노총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한 거부감이 매우 커지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민노총 행태가 변하지 않고 있으니 탈퇴하는 노조가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민노총은 집요하게 개별 노조의 탈퇴를 방해하고 있다. 포스코지회의 경우 노조 집행부를 전원 제명하는 방식으로 탈퇴 절차를 밟지 못하도록 했고, 원주시청 공무원노조가 탈퇴하려 하자 노조를 상대로 무효소송이나 고소·고발을 남발하는 식으로 탈퇴를 지연시켰다. 노조 가입의 자유가 있다면 탈퇴의 자유도 존중받는 것이 상식인데 갑질도 이런 갑질이 없다. 마치 조직폭력단을 연상케 한다. 조합원의 총의만 확인하면 탈퇴를 자유롭게 할 수 있게 하고 이를 상위 노조가 방해할 경우 엄벌에 처하도록 시급히 노동조합법을 개정해야 한다. 민노총이 근본적으로 방향을 바꾸지 않으면 조합원들이 탈퇴해 이 조직을 고사시켜야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1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