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Dr.이은봉의 의학 연구 다이제스트] 美 인기 비만 치료제, 췌장염 부작용 우려

    이은봉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

    발행일 : 2023.11.09 / 건강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근 미국에서 살 빼주는 주사제 열풍이 불면서 이를 기다리는 한국인도 많다. 국내에 곧 수입된다고 하니, 체중 조절을 위한 식이와 운동을 게을리하는 경우도 늘었다. 과연 비만 주사제가 만능 구세주일까?

    이 주사제들은 대개 GLP-1 작용제다.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소장에서 GLP-1이 생산되는데, 이것이 췌장에서 인슐린 생산을 늘려 혈당을 낮추고, 한편으로는 식욕도 떨어뜨린다. GLP-1을 늘렸더니 결과적으로 살이 빠지는 것이다.

    하지만 비만 환자의 GLP-1 작용제 장기 부작용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최근 미국의사협회지에 이와 관련한 연구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미국인 1600만명의 약제 사용 내역이 등록되어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서, 비만 치료 목적으로 GLP-1 작용제를 투여받은 환자들에게서 발생한 부작용을 전통적 비만 치료약인 식욕 억제제(Bupropion-naltrexone)를 복용했을 때의 부작용과 비교 조사했다. 그 결과, GLP-1 작용제는 대조약과 비교해서, 췌장염은 9.1배, 장 폐색증은 4.2배, 위장 마비는 3.7배 많이 발생시켰다.

    GLP-1 작용제는 소장에서 생산되고, 췌장을 통해서 작용하다 보니 장과 췌장에 부작용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당뇨병약으로 개발된 이 약물이 비만을 해결하는 데도 큰 도움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한 달에 100만원 넘게 들어갈 비싼 약물이고, 끊으면 다시 살이 찌고, 장기 부작용은 어떨지 모르는 GLP-1 작용제만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 아니라, 먼저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체중을 적절히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기고자 : 이은봉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2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