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발언대] 노후 자금 노리는 금융 사기 예방 교육 강화를

    이종인 ICTC 중소기업무역정책연구원장

    발행일 : 2023.11.08 / 여론/독자 A3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얼마 전 친한 선배로부터 1시간 후 상환하겠다며 700만원만 빌려달라는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 만나서 얘기를 들어보니 코인 투자를 미끼로 돈을 가로채는 투자 리딩 사기범의 타깃이 되어 있었다. 처음에는 100만원 정도로 시작해 횟수가 늘어나면서 수백% 고수익률을 보장한다는 미끼에 걸려든 것이다. 요즘 불법 유사 수신이나 보이스피싱 등 금융 사기로 고통받는 노인을 주변에서 자주 접하게 된다. 이들은 급변하는 디지털 기술 및 인터넷 사용에 대한 경험이 부족할 뿐 아니라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으로 인해 친절하게 접근하는 사기범의 지능적 수법에 쉽게 노출되곤 한다. 올 상반기 금감원에 접수된 유사 수신 민원 중 60세 이상이 전체의 36.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전에는 약장수 말솜씨에 이른바 '만병통치약'을 비싸게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사기 행각이 다양해졌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 업체들은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을 대상으로 '은퇴 박람회(현장 투자설명회)' 등을 통해 접근하기도 하고, 조합 사업을 가장해 '평생 연금'처럼 배당금을 지급한다고 유혹해 노후자금을 노리기도 한다. 또 노인들이 오랫동안 신뢰를 쌓은 지인이 많은 점을 이용해 '모집 수당'을 제공한다고 강조하거나, 금융회사를 사칭해 '가짜 지급보증서'를 제공하는 수법을 동원하기도 한다.

    금융 사기 취약층인 노인 대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기 범죄를 신속히 탐지·엄벌하는 제도적 개선과 함께, 노인들에게 금융 사기 예방 교육을 제공해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예방 교육은 정부 및 지자체뿐 아니라 노인복지관의 시니어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제공할 수 있다.
    기고자 : 이종인 ICTC 중소기업무역정책연구원장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5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