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준석, 식당 옆방서 "안철수씨 조용히 하세요"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3.11.08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에서 앙숙, 밖에서도 티격태격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식당 칸막이 하나를 사이에 두고 얼굴을 붉혔다. 안 의원의 대화가 옆방까지 들리자 옆방에서 식사하던 이 전 대표가 "안철수씨, 조용히 하세요"라며 소리를 친 것이다. 안 의원은 이 전 대표 들으라는 듯 "모두가 이준석을 싫어한다"며 하던 얘기를 계속 이어 나갔다.

    6일 안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 의원은 이 전 대표가 4일 부산에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게 영어로 말한 걸 문제 삼았다. 그는 "반대로 생각하면 교포 2세에게 미국 정치인이 한국말로 얘기하는 건 '너는 우리 구성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헤이트스피치(혐오 발언)다"라며 "또 적어도 의사에게는 '닥터 린턴'이라고 했어야 하는데 '미스터 린턴'이라고 한 건 대놓고 무시한 것"이라고 했다. "영어를 잘 못하는 거 같다"고도 했다. 안 의원은 이어 혁신위 제안으로 최고위가 이 전 대표 징계를 철회한 데 대해서도 반대했다.

    그때 옆방에서 이를 듣고 있던 이 전 대표는 "안철수씨, 조용히 하세요"라고 고함을 쳤다. 이어 "안철수씨, 식사 좀 합시다. 안철수씨, 조용히 좀 하세요"라고도 했다. 두 사람 모두 방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옆방에 누가 있는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잠시 정적이 흐른 뒤 안 의원은 "내가 못 할 말 한 건 없지"라며 하던 얘기를 계속했다. 그 뒤로는 이 전 대표가 더 이상 고함을 치지 않았다. 두 사람은 각각 식사를 마치고 직접 마주치지 않고 식당을 나갔다. 이 전 대표 측은 "사석에서, 본인 바로 뒤에서 험담하는 얘기가 들리니, 이를 제지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했다.

    이날 소동은 나란히 연결된 방 3칸 사이에서 벌어졌다. 이 전 대표는 가운데 방에 있었다. 방과 방 사이에 방음이 잘 되지 않는 편이었다. 다른 방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손님들도 이 발언들을 들었다. 국회 앞 음식점이란 특성상 이날의 소동은 곧바로 국회로 퍼져나갔다.

    두 사람은 정치권의 유명한 앙숙 관계다. 지난 2016년 4월 총선 때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 의원은 서울 노원병에서 이준석 당시 새누리당 후보를 꺾었다. 이후 두 사람은 바른미래당에 함께 있었으나 계속 충돌했고, 2022년 대선 때는 대선 후보 단일화 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 앞에서 밥 먹는 곳이야 뻔하고, 정적들과도 바로 옆방에서 식사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며 "그래도 못 들은 척 참는 게 정치권의 룰이었는데 이제는 이런 것도 없고, 갈등과 악감정이 그대로 표출되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13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