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원식 국방, 국회 예결위 회의 중 '주식 1000주 매도' 카톡 확인 논란

    노석조 기자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11.0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방부 "회의前 메시지 받고 답장
    이후 다른 문자 함께 재확인한 것"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회의장에서 주식 거래 문자를 확인한 장면이 언론에 포착됐다. 국방부는 "거래는 예결위 시작 전에 이뤄졌고, 다른 문자 메시지를 보는 과정에서 해당 문자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신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37분쯤 국회 예결위 전체 회의에서 주식 매도 관련 메시지를 봤고, 이 장면이 사진 기자 카메라에 찍혔다. 신 장관은 '솔루스만 매도 1000주 24250원 사모님 767주 24250원'이라는 메시지에 '네. 장 마감 후 어제처럼 총액 보내주세요'라고 답장했다.

    신 장관은 장관 후보자 시절이던 지난달 국회에 자신과 배우자, 자녀 재산으로 총 19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이중 솔루스첨단소재, 테슬라, 애플 등의 주식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신 장관이 받은 메시지 내용인 '솔루스만 매도'는 솔루스첨단소재 주식을 팔았다는 뜻이다. 솔루스첨단소재는 배터리·전자 소재 등을 생산하는 업체다.

    신 장관은 국회의원이었던 2021년 솔루스첨단소재 주식을 1000주 보유했다고 신고했다가, 작년엔 1000주를 전부 팔았다고 신고했다. 신 장관 배우자는 2021년과 작년 재산 신고 땐 솔루스첨단소재 주식을 갖고 있지 않았다. 이후 올해 3월 재산 신고에서 신 장관 자신은 솔루스첨단소재 주식을 3933주, 배우자는 1767주를 새로 산 것으로 돼 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모 매체가 사진으로 보도한 국방부 장관 휴대폰 화면은 모 증권사의 위탁 대리자가 주식 거래 결과를 문자로 보내온 것"이라면서 "해당 문자는 오늘(7일) 아침 9시 35분에 수신하고 9시 45분에 답신한 것으로, 이는 예결위 전체 회의가 시작되기 전이었다"고 해명했다. 예결위는 이날 오전 10시 시작됐다. 그러면서 "예결위 중 직접 주식 거래를 한 것이 아니며, 업무 관련 내용을 포함하여 많은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해당 문자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9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