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메가 서울은 정치쇼' 인천시장에… 김기현 지도부 "불쾌"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11.08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지도부가 7일 당이 발표한 '메가 서울'에 대해 '정치쇼' '포퓰리즘'이라고 비난한 유정복 인천시장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여당 소속 시도지사들을 중심으로 반대 주장이 강해지자, 당 지도부가 사전 차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유 시장이) 깊이 있게 고민하고 한 말씀인지 모르겠다. 유감스럽다"며 "당 지도부도 불쾌하고, 당내 의원들이 부글부글하고 있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또 "김포가 5호선 (연장) 관련, 굉장히 힘들어하는데, 노선 확정이 되지 않은 이유는 결국 인천이 서구에 있는 검단역을 2~3개 더 세워달라는 것 때문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유 시장 주장이) 김포 시민이 원하는 것인지 챙겨보시라"고 했다.

    박 대변인의 강한 비판을 두고 당내에선 김기현 대표 등 지도부가 '메가 서울' 등 메가시티 구상에 대한 반발 확산을 막기 위한 사전 작업에 나섰다는 말이 나왔다.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당 소속 지자체장들의 연쇄 반발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유정복 시장의 '해당 행위' 징계 가능성에 대해선 "아니다"라고 했지만, 윤재옥 원내대표는 "(징계는) 당대표 권한에 속하는 사안"이라고 했다. 당 '뉴시티(메가시티) 프로젝트 특위' 위원장인 조경태 의원은 이날 유 시장의 반발에 대해 "세계적인 도시 행정 체제의 변화 흐름을 잘 읽지 못한 발언"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일본은 도쿄·오사카·나고야 3축 메가시티를 통해서 초광역도시화되고 선도 모델로 이어지고 있다"며 "서울·부산·광주 3축 메가시티, 더 나아가 대전과 대구를 잇는 초광역 메가시티가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83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