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카카오, 택시 앱 개방하고 수수료 인하

    변희원 기자

    발행일 : 2023.11.08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 '독과점 지적' 6일 만에 개편
    카카오T서 경쟁사 택시 호출 가능

    카카오 모빌리티가 논란을 빚어온 카카오 택시 사업 구조를 전면적으로 뜯어고치기로 했다. 카카오T 앱에서 다른 택시 호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것은 물론 가맹 택시 수수료 체계도 대폭 바꾼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가맹 택시 사업 전면 철수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이 비상 경제 민생 회의에서 "카카오 택시의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횡포가 너무 심하다"고 공개적으로 조치를 지시한 지 6일 만에 대대적인 개편을 예고한 것이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7일 "13일 택시 단체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카카오T 플랫폼 전반의 운영 방식을 전향적으로 바꾸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택시 4단체와 카카오 모빌리티 가맹 택시 연합회가 참석한다. 카카오 모빌리티에서는 류긍선 대표와 경영진이 나선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이날 카카오T 앱을 SK텔레콤 우티(UT)를 비롯한 다른 택시 호출 앱에 전면 개방하겠다고 했다.

    카카오T 앱에서 우티나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공공 택시 호출 앱 같은 경쟁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택시 호출 시장에서 점유율 95%에 달하는 카카오T가 미가맹 택시를 호출에서 배제하는 차별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온 데 따른 조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월 카카오 블루에 콜(호출)을 몰아준 혐의로 카카오 모빌리티에 과징금 271억원을 부과했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이와 함께 "공공재적 성격이 있는 택시의 특수성을 고려해 저렴한 수수료 체계를 구체화, 현실화하겠다"고 했다. 현재 3~5% 수준인 가맹 택시 실질 수수료를 택시 업계 요구대로 낮추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맹 택시는 '카카오 블루'라 부르며 카카오 캐릭터가 그려진 택시다. 약 3만대로, 전국 택시(25만대)의 8분의 1 수준이다. 카카오 모빌리티가 지분을 갖고 있거나, 가맹 계약을 한 운수 회사들이 운영한다. 승객이 카카오 블루를 호출할 경우 수수료 1000~3000원을 더 내는 대신에 블루 택시를 우선 배차받을 수 있다. 블루 택시는 이 경우 선택권 없이 강제 배차를 받는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가맹 택시 운임의 20%를 로열티(수수료)로 받는 대신, 가맹 택시들이 운행 데이터 등을 제공하고 광고·마케팅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운행 매출의 15~17%를 돌려준다. 택시 표시 없이 노란 번호판을 단 고급 서비스 카카오 블랙은 개인 택시들과의 개별 계약으로 운임의 10%를 카카오가 가져가는 구조다. 카카오 모빌리티가 수수료를 낮출 경우 이 같은 계약 구조도 함께 변경할 가능성이 높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또 "비판받아 온 가맹 택시 사업 구조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원점 재검토'에 대해 업계에서는 사실상 가맹 택시 사업 철수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가맹 택시 사업에서 철수할 경우 호출을 받은 모든 택시에 차별 없이 낮은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안으로 사업 모델을 변경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이날 "회사 매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카카오T 블루·블랙

    블루
     : 카카오T블루는 카카오 모빌리티 가맹 택시로 차체에 카카오 캐릭터나 카카오T 마크가 달려 있는 차들이다. 승객이 블루 택시를 호출하는 경우 최대 3000원 수수료를 내는 대신 우선 배차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블루 택시 기사는 승객을 선택할 수 없고 자동으로 배차가 이뤄진다. 블루 택시는 약 3만대로, 전국 택시의 8분의 1 수준이다.

    블랙 : 카카오T 블랙은 노란색 번호판을 달고 운행하는 프리미엄 택시로 카카오T 블루처럼 자동 배차 방식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가맹 택시는 아니며 개인 택시 기사들이 카카오 모빌리티와 별도 계약하고 운행한다. 운임의 10%를 카카오 모빌리티에 수수료로 지불한다. 서울과 경기 지역에 600여 대 운행 중이다.
    기고자 : 변희원 기자
    본문자수 : 195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