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코비치 '적수가 없다'

    박강현 기자

    발행일 : 2023.11.07 / 스포츠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메이저 대회 다음으로 권위 있는 마스터스서 40번째 우승 대기록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지만, 난 이제 미래를 바라본다."

    노바크 조코비치(36·세르비아·세계 1위)가 남자 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에서 전인미답의 40회 우승 금자탑을 쌓았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4대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 다음의 위상과 권위를 가진 테니스 대회로 1년에 총 9회 열린다.

    조코비치는 6일 프랑스 파리에서 끝난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전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32·불가리아·14위)를 세트스코어 2대0(6-4 6-3)으로 완파했다. 시종일관 한 수 위 기량을 선보인 그는 1시간 38분 만에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조코비치는 이로써 이 대회 통산 7번째(2009, 2013~2015, 2019, 2021, 2023년) 우승이자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 통틀어 사상 최초로 40회 우승을 달성했다. 이 부문 2위는 '라이벌' 라파엘 나달(37·스페인·244위·36회)이다. 그는 "사람들은 항상 내게 최고의 경기력을 기대한다. 매 대회에서 결승에 가는 걸 당연시하는 느낌이 있다"며 "감사한 일이지만, 나는 사람이다. 건강, 감정, 인생에서 일어나는 여러 일에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사실 대회 초반부터 복통에 시달렸다.

    올해는 '조코비치 천하'였다. 그는 자신과 띠동갑 이상 차이 나는 선수들을 연거푸 격파하며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결승에 진출해 세 번 우승(호주·프랑스·US오픈)했다. 나달(22회)을 제치고 메이저 대회 최다 우승 기록(24회)을 세웠다.
    기고자 : 박강현 기자
    본문자수 : 7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