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준태풍급 강풍… 홍대 인근 가림막 쓰러져 2명 중상

    김휘원 기자

    발행일 : 2023.11.07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825건 호우·강풍 피해

    6일 오후 3시 29분쯤 서울 마포구 동교동 홍대입구역 인근 한 건물 1층 공사현장에서 작업용 철제 임시 구조물이 강풍에 쓰러져 지나던 행인 2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50대 여성이 심정지 상태에 빠져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40대 남성 1명은 얼굴에 열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지난 5일부터 비와 함께 불어닥친 강풍으로 서울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6일 자정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에서 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소방 출동은 모두 825건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없었으나 심정지 1명을 포함해 부상자 10명이 발생했다. 경기 3명, 서울 2명, 인천 2명, 충남 2명, 충북 1명 등이다. 이날 전 지역에 초속 20~30m 준태풍급 강풍이 불었고, 강원 미시령은 최고 초속 42.2m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9분쯤 경기 시흥시 신청동 한 상가에서 간판이 떨어져 지나는 시민 한 명이 다쳤고, 오후 3시 38분쯤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에서는 나뭇가지가 부러지면서 행인이 맞아 부상했다.

    앞서 오전 7시 28분쯤 마포구 공덕동 신축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서 외벽을 가리고 있던 가림막과 철제 비계가 기울어 이 일대 250여m 구간의 차량 통행이 2시간 30분 동안 통제됐고, 동대문구 용두동 한 주택에서는 건축 자재인 '샌드위치 판넬(패널)'이 바람에 날아가 인근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됐다. 강원 강릉시 초당동에서는 오전 11시 29분쯤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경차 한 대가 강풍에 밀려 아파트 담을 무너뜨리고 2m가량 아래 인도로 추락했다.

    남부 지방에서도 강풍 피해가 이어졌다. 대구 수성구에서는 8층 빌딩 옥상에서 패널 여러 개가 인도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간밤에 내린 비로 불어난 물에 고립된 사고도 있었다. 인천에서는 낚시객 3명이, 경기 성남에서는 시민 1명이 하천가에서 빗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기준 제주공항을 오가는 국내선 항공편 20편이 결항했고, 국내선 82편, 국제선 1편이 지연 운항했다.
    기고자 : 김휘원 기자
    본문자수 : 104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