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선거 연합 정당 만들려 정의당 지도부 총사퇴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11.0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
    당내 "총선용 위성 정당"

    정의당 이정미 지도부는 6일 내년 총선용 '선거 연합 정당'을 추진하기 위해 총사퇴하고,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녹색당을 포함한 좌파 세력과의 선거 연합 정당을 만들어 총선을 치른 뒤 각자 본래 당으로 돌아가기 위한 작업을 본격화하겠다는 것이다. 당내에선 "총선용 위성 정당과 뭐가 다르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에서 "오늘로 저를 비롯한 정의당 7기 대표단은 물러난다"며 "총선을 앞두고 시대적 사명을 개척하기 위해 신당을 추진하는 비상대책위원회가 거침없이 나아가도록 뒷받침하라는 요구를 받든 결정"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전날 전국위에서 녹색당, 민주노총 등 좌파 연합 정당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은 배진교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기후 위기에 관심 있는 국민들을 우리 진영으로 모아낼 수 있는 동력이 생기기 때문에 이걸 기반으로 확장할 수 있다"며 "앞으로 비대위에서 민주노총, 진보당, 노동당 등 다른 세력들에도 연합을 공식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진보당 내에서도 "정의당의 결정을 환영한다"(홍성규 대변인) 등 찬성 기류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의당의 이 같은 결정은 선거제 개편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내년 총선이 결국 21대 총선에 적용된 방식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행대로라면 지역구에서 정당 득표율만큼 의석을 채우지 못해도 비례대표로 그만큼을 채워주기 때문에 소수 정당에 유리하다. 야권 관계자는 "지지율이 1~3%대로 고착화된 정의당 입장에선 일단 범진보 세력을 연합해 어떻게라도 득표율을 높이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주축인 당내 모임 '세 번째 권력'은 "선거 연합 정당은 다른 당 후보가 임시로 들어와 전략 공천으로 당선된 후, 자당으로 복귀하는 것"이라며 "정의당 재창당과 신당 추진은 어제부로 완전히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 지도부가 운동권의 자족적 연합을 선택했다"며 "앞으로 정의당 내의 논의에 얽매이지 않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양한 방식으로 정치 재편과 신당 추진을 하겠다"고 밝혔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0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