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국, 총선출마 시사 "비법률적 방식으로 명예회복 길 찾겠다"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3.11.07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 "조·추·송 출마 현실화되나"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비법률적 방식으로 명예 회복할 길을 찾겠다"며 내년 총선 출마를 시사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불구속 상태로 항소심을 진행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6일 김어준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총선에 출마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우리 가족이 도륙 났다. 그 과정에서 법률적 차원에서 여러 해명·소명·호소를 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은 게 많다"며 '비법률적 방식 명예 회복'을 언급했다. 그는 '비법률적 방식'에 대해 "예를 들어 정치적 방식으로 자신을 소명하고 해명해야 할 본능이 있을 것 같고 그것이 시민의 권리"라고 했다. 총선 당선으로 '정치적 면죄부'를 받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내년 4월 총선 전까지 조 전 장관에 대한 확정판결이 나올 가능성은 사실상 없기 때문에 출마에 법적인 문제는 없다. 정치권에서는 조 전 장관이 지난 총선 '열린민주당'처럼 야권 성향 비례 위성정당 또는 호남 지역구 출마를 통해 국회 입성을 노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은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총선 최대 리스크로 꼽히는 '조·추·송(조국·추미애·송영길) 출마'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며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비호감으로 찍힌 조·추·송이 나설 경우 중도층 이탈을 불러와 야권 전체 표를 갉아먹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퇴진 집회에 참석해 탄핵을 주장하는 등 연일 강성 지지층을 대상으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추 전 장관은 "민주당이 정신 차리면 저한테도 기회가 있을 것 같다"며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을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오는 9일부터 전국 북콘서트를 진행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입장을 바꿀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고자 :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99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