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바느질 나눔 김도순·곽경희씨 'LG의인상'

    이정구 기자

    발행일 : 2023.11.06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추락 위험 시민 구한 남기엽 소방위

    LG복지재단은 재봉 기술 지도 등 바느질 나눔 봉사를 해온 김도순(79)·곽경희(62)씨와 아파트 고층 난간에서 추락 위험에 처한 시민을 구조한 남기엽(45·전북소방본부 119안전체험관) 소방위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는 3급 지체장애로 다리가 불편하지만, 발달장애 학생 재봉 지도, 지역 노인·장애인을 위한 수선 등 봉사활동을 1996년부터 28년간 꾸준히 해오고 있다. 김씨는 "장애로 인해 비관한 적도 있지만, 봉사로 더 큰 행복을 찾았다"며 "재봉을 가르쳤던 학생이 국제장애인올림픽에서 수상한 일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곽씨는 사회적 기업 '바늘한땀 협동조합'을 운영하며 2005년부터 미혼모 입양아가 입을 배냇저고리와 홀로 사는 노인을 위한 수의를 만들어 기부하고 있다. 30년 넘게 한복을 만들었던 곽씨는 자원봉사를 하던 중 아이를 입양 보내는 미혼모들을 보고 배냇저고리를 만들어 전달하기 시작했다. 코로나 팬데믹 때는 면 마스크를 1만 개 넘게 만들어 기부하기도 했다.

    남 소방위는 비번이었던 지난 9월 16일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 16층 난간에 거꾸로 매달린 20대 여성을 목격하고 곧바로 구조에 나섰다. 당시 여성은 깨진 유리에 다쳐 피를 흘리며 몸 절반 이상이 난간 바깥으로 나와있었다. 남 소방위는 아래층 주민의 도움을 받아 15층 난간을 타고 위층으로 올라갔고, 추락 직전 여성을 한쪽 팔로 베란다 안쪽으로 밀어 목숨을 구했다.

    LG의인상은 2015년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의미를 담아 제정됐고, 2018년부터는 사회 곳곳에서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하는 시민으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지금까지 217명이 의인상을 받았다.
    기고자 : 이정구 기자
    본문자수 : 90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