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늘 전국에 많은 비… 내일·모레 반짝 추위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11.06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1월 초 날씨가 '초여름'과 '초겨울' 사이를 오가며 변덕을 부리겠다고 기상청이 5일 밝혔다. 최근 이상 고온은 4~6일 가을비로 식겠으나, 7일부터 찬 바람이 북쪽에서 내려오며 기온이 최저 1도까지 떨어지는 '반짝 추위'가 찾아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부근의 저기압이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6일 오후까지 한반도 전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6일 오전 수도권엔 시간당 20~40㎜의 강한 비가 예고됐다. '강한 비'의 기준은 '시간당 15㎜ 이상'이다.

    비는 6일 오후 대부분 그치겠으나 기압골이 수도권과 강원도 부근을 통과하며 중부지방엔 7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겠다. 5~7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영서 30~100㎜, 강원영동 10~60㎜, 충청·호남권 20~80㎜, 영남권 5~80㎜, 제주도 30~100㎜다.

    비가 그치고 나면 추워지겠다. 7일 수도권과 강원·충북·경북권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그 밖의 지역은 5~10도가량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6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16~23도인데 7일은 최저 1~12도, 최고 8~18도로 예보됐다. 7~8일 '반짝 추위' 후 다시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으나, 주말인 11일부터 영하권으로 기온이 다시 떨어질 전망이다.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64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