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이어 부산… '메가시티' 판 키우는 정치권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11.04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전국 확대"… 野 일부도 주장

    국민의힘이 꺼내 든 '메가 서울'이 서울과 생활권이 겹치는 경기 인접 도시뿐 아니라 부산 인근 지역을 아우른 '메가 부산'으로 전선이 확대되고 있다. 국민의힘이 수도권에 이어 충청과 영호남권 메가시티까지 거론하며 전국적으로 판을 키우는 것이다. 야당은 '메가 서울'에 따른 지방 소외를 부각하며 지방 표심을 노리는 동시에, 김포시 숙원 사업인 '지하철 5호선 연장'으로 맞불을 놓았다.

    국민의힘 박수영(부산 남구갑)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부산도 메가시티가 되고 싶다"며 "부산이 제대로 된 세계적인 도시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인구와 면적 모두 더 커져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부산에 연접한 김해와 양산은 부산으로 또는 부산에서 출퇴근하는 주민이 많다"며 "서울과의 통합을 원하는 김포나 구리, 과천, 광명 등과 똑같은 상황"이라고 했다. 부산과 생활권이 겹치는 김해·양산이 통합되면 인구 418만여 명에 면적 1720.4㎢에 달하는 '메가 부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메가 서울을 추진하는 수도권 주민 편익 개선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은 논의를 서울에만 국한할 게 아니라 부·울·경, 충청, 대구·경북, 호남 등 5대 권역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조 의원은 본지에 "여론이 형성된다면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으로 확대되는 것이 맞는다"고 했다. 특위는 대학교수와 현장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자문위원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민주당은 메가 서울에 대한 공식 입장은 내지 않고 지방 소외를 부각하며 지방 표심과 서울 이탈 표를 노리고 있다. 메가 서울 논의에서 배제된 지방 민심과 경기권 서울 편입을 반대하는 서울 민심이 총선에서 '정권 심판론'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영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서울 강북에 투자해야 할 예산이 김포로 간다면 500만 강북 시민이 흔들릴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부산·울산·경남과 호남, 충청권도 흔들릴 것"이라고 했다. 장경태 최고위원도 "수도권 규제의 혜택에서 충청권은 벗어날 수밖에 없다. 충청 지역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일부 야당 의원은 지역구 이해관계에 따라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이 우선"(김두관 의원) "5대 권역 균형 발전 방안이 먼저"(더좋은미래) 등의 의견을 내고 있지만, 당 지도부는 개인 의견 표명 자제령을 내렸다. 지도부 관계자는 "메가 서울 이슈가 총선에 호재가 될지 악재가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섣불리 대응하다가는 수도권 표만 갉아먹을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김동연 경기지사는 이런 태도에 대해 "민주당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서 국토 균형 발전과 지방 분권을 일관되게 주장해 온 당인데, 표 계산이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진다면 민주당답지 못하다"고 했다.

    당 지도부는 대신 교통난에 처한 김포시 숙원 사업인 '지하철 5호선 연장'으로 맞불을 놓은 상태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정부·여당은 자신들이 뭉개온 5호선 연장 문제에 대해 입장을 정해야 한다"며 "9호선 연장도 검토해 신속히 결론을 내리고, 이에 따른 추진도 진행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지난 16년간 김포시장, 강서구청장이 민주당 소속이었는데 그동안 안 하고 뭐 했느냐"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6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