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영남 자리 비워 尹 가까운 검찰출신 공천 위한 사전작업"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11.0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내부선 "혁신 미루다 뒤처질 판"

    더불어민주당은 3일 국민의힘 혁신위가 당 지도부와 친윤, 중진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하자 "'윤핵검(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검찰 관계자)' 공천을 위해 영남 의원들에게 자리를 비우라는 선전포고"라고 했다. 윤 대통령과 가까운 검찰 출신 인사들 공천을 위한 작업이라는 것이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혁신위가 쫓아내 만든 꽃방석 지역구 의석은 결국 윤핵검 출신들이 차지할 수밖에 없다"며 "인요한 혁신위는 용산 대통령실 직속 선거기획단으로 간판을 바꿔 달아야 한다"고 했다. 인요한 혁신위의 권고 내용이 대통령실 기획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혁신위 요구 수위가 예상 외로 높다"며 민주당에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반응도 나왔다. 실제 국민의힘 지도부와 중진의 험지 출마가 이뤄지면 민주당도 비슷한 요구를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인요한 혁신위가 이날 혁신안으로 의결한 '불체포특권 전면 포기'는 민주당의 '김은경 혁신위'도 지난 6월 제1호 혁신안으로 제안한 바 있다. 당시 민주당은 '정당한 영장 청구라면 불체포특권 포기'라는 조건을 걸어 수용했는데, 민주당에선 "국민의힘에서 이번에 전면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면 상대적으로 민주당이 옹졸해 보일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혁신을 미루다 국민의힘에 뒤처지게 생겼다"는 비판도 나왔다. 민주당은 김은경 혁신위의 혁신안 수용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김은경 혁신위는 현역 의원 평가에서 하위 등급을 받은 의원들에게 경선에서 감산을 확대 적용하는 안을 제안했는데, 인요한 혁신위는 이번에 하위 평가자의 '공천 원천 배제'를 요구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국민의힘이 이걸 받아들이면, 민주당이 김은경 혁신위 제안을 수용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민주당도 더 새로운 걸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9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