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친윤 이철규 "소는 누가 키우나" 영남 중진들 "우리가 구악이냐"

    양지혜 기자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11.0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험지 출마 지목받은 당사자들 반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3일 당 지도부, 친윤 핵심, 중진 의원을 향해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등 험지 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 김기현 대표는 "정식 제안이 오면 검토하겠다"고 했다. 친윤 핵심으로 꼽히는 이철규 의원은 "(중진이 다 떠나면) 그럼 앞으로 소는 누가 키우냐"고 했다.

    김기현 대표는 인 위원장의 요구에 대해 "혁신위에서 여러 가지 논의한 결과를 종합적으로 제안해 오면 당에서 정식 논의 기구와 절차를 통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아직 언론 보도 외에는 아는 게 없어서 절차 진행을 잘 챙겨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만희 사무총장은 본지 통화에서 "정식 제안이 오면 검토해보겠다"며 "인 위원장이 총선 승리에 대한 절박함에서 하신 말씀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철규 의원은 본지에 "혁신위원들은 어떻게 해야 선거에서 이기는지까지는 잘 알지 못할 수 있다"며 "영남 중진을 수도권에 보낸다고 다 이기는 것도 아닌데, 그럼 앞으로 소는 누가 키우냐"고 했다. 다른 친윤 핵심 의원은 "혁신위원장이 쇄신 분위기를 일으키려 개인 의견을 내질러 본 것 같다"며 "영남 중진 중에 서울 나와서 당선될 사람이 한 명도 안 보이는데, 몰살시키겠다는 것이냐"고 했다.

    중진 의원들은 반발하면서도 공개 반응은 내놓지 않았다. 한 영남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혁신위가 중진을 단순히 '구악' '퇴물'로 보고 그런 제안을 했다면 이들을 뽑아준 유권자들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영남에 친윤 인사들을 낙하산으로 보낼 자리를 비우려는 사전 작업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지도부와 친윤 핵심 인사 일부는 총선 분위기가 무르익었을 때쯤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조만간 불출마나 험지 출마를 선언하는 '제2의 하태경'이 나오면, 다른 중진들도 거취 압박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픽] 與 인요한 혁신위의 5대 요구 사항
    기고자 : 양지혜 기자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9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