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측근·지도부·중진, 불출마(내년 총선)나 험지로 가라"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3.11.04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요한 與 혁신위원장 '희생' 강조… 김기현 "정식 제안 오면 검토"
    의원 10% 줄이고 세비도 삭감, 불체포특권 전면 포기 등 요구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3일 지도부, 친윤, 중진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권고했다. 그러자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수행실장을 맡은 친윤 초선 이용 의원은 이날 "당에서 요구하면 불출마하겠다"고 했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위 회의를 주재한 뒤 브리핑에서 "지도부 및 중진, 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는 의원들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거나 아니면 수도권 지역의 어려운 곳에 와서 출마하는 걸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대상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혁신위는 "기준은 당에서 스스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그동안은) 국민이 희생을 하고 정치인이 이득을 봤는데 이제는 정치인이 희생하고 국민한테 이득을 돌려야 한다"고도 했다.

    지도부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이만희 사무총장, 대통령 측근은 장제원·권성동·이철규 의원 등으로 추정된다. 당초 인 위원장이 주호영 의원 등을 거론하며 불출마·험지 출마 대상자로 언급했던 'PK·TK 스타'보다 대상이 넓어졌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혁신위에서 여러 가지 논의를 한 결과를 (최고위에 공식 제안한다면) 정식적인 논의 기구와 절차를 통해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한 중진 의원은 본지에 "혁신위는 방향을 제시하는 곳이지, 이래라저래라 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했다.

    혁신위는 이 밖에도 국회의원 정수 10% 감축과 불체포특권 전면 포기, 국회의원 구속 시 세비 전면 박탈, 회의 불출석 시 삭감, 현역 국회의원 등 선출직 평가 하위 20% 공천 원천 배제 등 혁신안 4개를 의결했다. 이 4항을 당 지도부가 수용하면 당론으로 확정된다.

    국회의원 숫자를 현재 300명에서 270명으로 10% 감축하는 안과 국회의원이 구속 수사를 받게 되면 세비를 모두 박탈하는 안, 국회 본회의나 상임위원회 불출석 시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세비를 삭감하도록 하는 안은 법 개정 사안이라 야당과 협상해야 한다. 불체포특권은 헌법에 규정돼 있어 법 개정으로 폐지할 수는 없다. 이 때문에 혁신위는 국회의원 후보자의 공천 신청 시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기사 A3·4면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111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