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검찰, '돈 봉투 수수 의혹' 임종성·허종식 압수수색

    유종헌 기자

    발행일 : 2023.11.03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2일 돈 봉투를 받은 혐의가 있는 임종성·허종식 민주당 의원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검찰이 돈 봉투 수수 의혹을 받는 현역 의원을 압수 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돈 봉투 제공자에게 집중돼 있던 검찰 수사가 수수자로 본격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최재훈)는 이날 임 의원과 허 의원의 국회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했다. 두 의원은 2021년 4월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윤관석 의원에게 300만원씩 든 돈 봉투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이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 28∼29일 송영길 전 대표의 당대표 당선을 위해 외통위 소회의실과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의원들에게 돈 봉투 20개를 살포했다고 보고 있다.

    임 의원과 허 의원은 '이정근 녹취록'에도 등장한다. 2021년 4월 28일 자 녹취록에 윤 의원이 이정근(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씨에게 "인천 둘 하고 종성이는 안 주려고 했는데 '형님, 우리도 주세요'라고 해서 3개 뺏겼어"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에 대해 지난달 재판에서 검사가 "인천 둘은 이성만·허종식 의원, '종성이'는 임종성 의원이 맞느냐"고 묻자 이씨는 "그렇다"고 했다. 당시 이씨는 "인천에서 송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람으로 회의 나왔던 사람이 그 둘(이성만·허종식)"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이날 "(돈 봉투) 300만원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임 의원도 "돈 봉투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했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본문자수 : 81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