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의대·치대·반도체학과 '지역인재 전형' 대폭 늘린다

    최은경 기자

    발행일 : 2023.11.0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서울 쏠림' 막고 지방대로 유도
    의대, 現정원 40%이상서 더 확대

    지역 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막으려면 이른바 '서울 내 대학'보다 좋은 지역 대학이나 학과가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는 2일 '교육 발전 특구' 추진 계획에서 의대·약대와 첨단 학과 등 학생들이 선호하는 학과에 대한 '지역 인재 비율 확대' 카드를 꺼내 들었다. 최고 인기 학과를 중심으로 지역 인재 선발 비율을 높인 뒤 장기적으로 지방대 경쟁력을 키우겠다는 것이다.

    이날 정부 계획에서 정부는 교육 특구 내 대학의 '지역 인재 특별 전형' 확대를 권고했다. 의대·약대·치대·한의대·수의대·간호대 등 '메디컬 학과'에서 지역 출신 학생이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지방대 특별법에 따르면, 비수도권의 의대·치대·한의대·약대는 정원의 40% 이상(제주·강원 20%)을 해당 지역 중·고등학교 졸업생 중에서 선발하고 있다. 교육 특구 대학은 이보다 많이 뽑으라는 것이다.

    정부는 지역 인재를 많이 뽑는 대학이나 특구에 장학금 등 자금 지원을 늘릴 방침이다. 지방 의대 총장들도 의대 정원을 확대하면서 지역 학생을 더 뽑고 싶어 한다. 수능 점수에 맞춰 지방대 의대에 진학한 수도권 학생보다 '수시 지역 전형'으로 뽑은 학생이 지역 의사로 남는 비율이 크게 높기 때문이다.

    취업에 유리한 반도체·AI 등 첨단 분야 학과도 지역 인재 비율을 늘릴 수 있다. 지금은 지역 인재 선발 의무가 없지만 지역 비율을 높이면 규제 해제와 재정 등에서 혜택을 주겠다는 것이다.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은 "의학 계열은 수도권 대학보다 경쟁력이 뛰어난 지방 대학이 있다"며 "수도권 대학에 견줘 경쟁력이 있는 특수 학과들이 지방에 1~2개씩은 있기 때문에 그런 쪽의 지역 인재 전형을 확대하면 지역 대학 진학도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혁신적 지역 대학에 5년간 100억원을 지원하는 '글로컬 대학 사업'을 통해 지역 명문대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기고자 : 최은경 기자
    본문자수 : 95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