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통령 "R&D, 돈이 얼마가 들든지 국가가 뒷받침"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11.0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젊은 연구자들과 만나 지원 약속
    "혁신 연구, 실패 문제삼지 않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대전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열린 '대덕연구개발특구 50주년 미래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국가 연구·개발(R&D) 예산은 민간과 시장에서 투자하기 어려운 기초 원천 기술과 차세대 기술 역량을 키우는 데 중점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혁신적인 연구에 대해선 실패를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다. 정부가 내년도 R&D 예산을 3조4000억원 삭감 편성한 것에 반발하는 과학계를 다독이면서 원천·차세대 기술 연구에 예산을 투입하기 위해 R&D 예산을 재조정했다고 설득에 나선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 축사에서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대한민국의 압축 고도성장은 과학기술인의 땀과 열정으로 이뤄낸 것"이라며 "국가 경쟁력은 과학기술에 달렸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세계를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탈바꿈해야 한다"면서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는 지금 기술·자본·인재가 집적된 '클러스터 대(對) 클러스터' 경쟁 시대"라며 대덕특구가 혁신 클러스터의 국제적 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연구자들이 혁신적 연구에 열정적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면서 "도전적인 연구에는 성공과 실패가 따로 없는 만큼 실패를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신진 연구자들을 만나서는 "R&D 예산은 무슨 수당처럼 공평하게 나눠주는 게 아니라 연구자들이 제대로 연구할 수 있는 곳에 지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관련 예산 재조정을 "우선 바구니를 비우고 시작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연구 현장의 우려도 잘 알고 있다"면서 "돈이 얼마가 들든지 제대로 연구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 뒷받침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들도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시설이나 기자재가 필요하다고 하면 신속하게 제일 좋은 제품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조달 측면을 개선하겠다"고 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102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