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메모리 반도체 가격, 27개월만에 반등

    이해인 기자

    발행일 : 2023.11.02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달새 15% 올라 1.5달러
    반도체 값 상승세 신호탄

    메모리 반도체의 고정 거래 가격(기업 간 거래 가격)이 약 2년간의 하락세를 멈추고 마침내 반등했다. 길었던 메모리 반도체 불황이 끝나고 본격적인 가격 상승세가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1일 시장조사 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램 범용 제품 'DDR4 1Gx8 2133MHz'의 평균 고정 거래 가격은 지난달 1.5달러를 기록했다. 전달 1.3달러에서 한 달 사이 무려 15.38%나 오른 것이다. D램 고정 거래 가격이 상승한 것은 2021년 7월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상승률로는 지난 2021년 4월(26.67%) 이후 최대였다.

    D램 가격 반등은 올 초부터 이어진 주요 반도체 기업들의 감산 효과와 IT 기기 제조사의 메모리 재고 소진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감산으로 인해 공급이 줄었고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고성능, 고용량 메모리 수요가 회복되면서 반도체 가격이 다시 상승세를 타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1일 3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하며 "3분기 D램 평균 판매 가격(ASP)이 한 자릿수 중반(퍼센트) 정도, 낸드의 경우 한 자릿수 초반 상승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의 경우 출하량 증가와 ASP 상승으로 3분기 D램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 다른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 고정 거래 가격도 하락세를 끊어내고 반등했다.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메모리카드·USB용 낸드플래시 범용 제품 '낸드 128Gb 16Gx8 MLC'의 10월 평균 고정 거래 가격은 3.88달러로 전달 대비 1.59% 올랐다. D램과 마찬가지로 2021년 7월(4.81달러) 이후 내리막을 걷다 2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반등했다.
    기고자 : 이해인 기자
    본문자수 : 82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