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지도부 "행정 대개혁 협의할 생각"… 강경파는 '천공 개입설' 제기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11.02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의 '메가 서울' 논의 뜻 밝혀
    경기지사는 "국토 갈라치기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1일 경기 김포시의 서울 편입 문제에 대해 "국토 전체를 어떻게 할 거냐는 얘기를 해야 한다. 광역시도와 시군구, 읍면동 행정체계까지 전면적으로 개편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전체적으로 '행정 대개혁'을 한번 제안하고 여당과 협의할 생각"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런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할 생각이 있다. 우리 당은 예전부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과 호남권 등에서 지역 균형발전과 미래 사회를 대비해 '메가시티'를 주장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이 제시한 '메가 서울' 구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찬반을 드러내진 않았지만, 여야 간에 협의할 뜻을 드러낸 것이다.

    다만 민주당 내에선 반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동행 기자단과 만나 "황당하기 짝이 없다"며 "경제와 민생을 뒷전으로 하고 국민 갈라치기를 하더니 이제는 국토 갈라치기까지 하고 있다"고 했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또 '역술인 천공 개입설'을 들고나왔다. 민주당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천공이 8월 26일 자 강의에서 경기도와 서울을 통폐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마 했는데 또 천공이냐"고 했다. 신영대 의원도 입장문을 내 "총선 전략마저 천공 지령인지 의구심이 든다. 국민들이 (천)인(공)노 한다"고 했다. 친야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음모론을 의원들이 확대 재생산한 것이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7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