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알립니다] 2024 조선일보 신춘문예

    발행일 : 2023.11.02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 문학의 새 주인공을 찾습니다. 조선일보 신춘문예는 백석·김유정·김동리·정비석·최인호를 비롯해 우리 문학사에 빛나는 큰 별들을 배출해 왔습니다. 소설가 황석영·최수철·김인숙, 시인 정호승·장석주·심보선·고명재, 문학평론가 김화영·이남호·강지희·박혜진 등이 현역으로 활동 중입니다. 한국 문학을 도약시킬 당신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8개 부문 및 고료

    ―시(3편 이상) 500만원 ―시조·동시(각 3편 이상) 각 300만원

    ―단편소설(원고지 80장 안팎) 700만원 ―동화(원고지 25장 안팎) 300만원

    ―희곡(원고지 80장 안팎) 300만원 ―문학·미술평론(원고지 70장 안팎) 각 300만원

    보낼 곳: 우편번호 04519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33 조선일보사 문화부 신춘문예 담당자 앞

    접수 마감: 2023년 12월 5일(화요일)

    당선작 발표: 2024년 1월 1일
    문의: (02)724-5365

    응모 요령: 원고는 A4 용지로 출력하거나 원고지에 써서 직접 제출하십시오. 우편으론 12월 5일 오후 6시까지 도착해야 합니다. 온·오프라인 지면에 발표한 작품, 다른 신춘문예에 중복 투고했거나 응모한 분야에서 다른 중앙 일간지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거나, 표절 작품으로 밝혀지면 당선이 취소됩니다. 겉봉투에 붉은 글씨로 응모 부문과 작품 편수를 쓰고, 원고 앞에 별지 한 장을 붙여 이름·주소·전화번호·응모 부문을 적어 주십시오. 응모 요령 전문은 chosun.com에 싣습니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