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19) '개개다'와 '개기다'

    류덕엽 교육학 박사·전 서울 양진초 교장

    발행일 : 2023.11.01 / 특집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새 구두 뒤축에 (개기어서, 개개어서) 뒤꿈치의 살가죽이 벗겨졌다.

    *"일하기 싫다고 그렇게 (개기다가, 개개다가) 어찌 될지 걱정이다."


    위 괄호 안에 들어갈 말을 골라 보세요. 정답은 '개개어서' '개기다가'입니다. 으뜸꼴 '개개다' '개기다' 중 '개기다'는 많이 들어본 말이지만 '개개다'는 생소할 수 있어요.

    '개개다'는 '자꾸 맞닿아 마찰이 일어나면서 표면이 닳거나 해어지거나 벗어지거나 하다'는 뜻이에요. 또 '성가시게 달라붙어 손해를 끼치다'라는 뜻이 있어요. 차례대로 예를 들면 '할아버지는 절약 정신이 강해 바지 끝단이 개갤 때까지 입는다' '비빌 언덕이 따로 있지 능력도 없는 나에게 개갤 거야?'와 같이 써요. 유의어로는 '닳다' '달라붙다' '추근거리다'가 있어요. 이 뜻을 '개기다'로 쓰면 잘못된 표현이죠.

    "지금 너 나한테 개기냐?"고 말할 때 '개기다'는 본래 '개개다'의 비표준어였으나 2014년 12월 국립국어원에서 '개개다'와는 뜻과 어감에 차이가 있다고 판단해 별도 표준어로 인정한 말이에요. '지시나 명령 따위에 순순히 따르지 않고 버티거나 반항하다'라는 뜻을 거칠게 표현한 속된 말이지요.

    ­[예문]

    ―내 형편도 넉넉지 않은데 사촌 동생이 1년 넘게 개개고 있으니 여간 힘들지 않다.

    ―­"개기지 말아라"같이 품격 없는 말은 삼가야 한다.
    기고자 : 류덕엽 교육학 박사·전 서울 양진초 교장
    장르 : 고정물 연재
    본문자수 : 72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