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들, 급식 식자재 102억 납품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3.11.0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감사원 "행정 처분 받고도 계약… 농수산식품유통公 업무 소홀 탓"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판매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행정 처분을 받은 업체들이 처분 기간에도 학교나 공공기관에 식자재를 100억원어치 이상 납품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다. 이런 업체들이 납품을 하지 못하도록 막는 업무를 맡고 있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업무 소홀 때문이었다.

    감사원이 31일 공개한 aT에 대한 정기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aT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및 공공기관 1만530곳이 급식 식자재 조달을 위해 사용하는 '공공급식 전자조달시스템'(급식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을 받은 업체는 처분이 끝난 날로부터 3~6개월간 이 시스템을 이용할 수 없다.

    그런데 감사원이 확인해 보니, 2018년부터 지난 3월까지 5년여간 47개 업체가 행정 처분을 받고도 급식 시스템을 통해 식자재 납품 계약을 102억원어치 체결했다. aT가 행정 처분 내역이 기록되는 행정안전부 시스템과 급식 시스템을 연동해 놓지 않고, 행정 처분 내역을 급식 시스템에 수동으로 입력하는 방식을 고수하다가 일부 업체에 대한 입력을 빼먹었기 때문이다.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들이 명의만 다른 위장 업체를 통해 납품을 한 경우도 5억6000만원어치 적발됐다. 감사원은 aT가 위장 업체 단속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6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