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알립니다] 방일영국악상 정대석 명인

    발행일 : 2023.11.0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방일영문화재단(이사장 변용식)이 수여하는 방일영국악상 제30회 수상자로 거문고 명인 정대석(73·사진)씨가 선정됐다. KBS국악관현악단 수석과 악장을 지낸 정 명인은 50여 년간 거문고 연주의 격을 높였다. 창작곡을 70여 품 배출했고, 2007년부터 9년간 서울대 음악대학의 첫 타과 출신 교수로 후학 양성에 힘썼다. 시상식은 28일 오후 5시 서울 코리아나호텔 7층 글로리아홀에서 열린다. 기사 A16면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24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