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성묘 때 뱀 물림… "너무 세게 묶으면 안돼"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3.09.28 / 건강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추석 연휴를 맞아 성묘, 벌초, 등산 등으로 산을 찾는 이가 많다. 이맘때 뱀에 물리고 벌에 쏘이고, 벌초 작업 사고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는다.

    특히 환경보호로 뱀 포획이 금지되자 최근 뱀에 물리는 사고가 잦다. 양희범 의정부을지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물린 부위에 2개의 이빨 자국이 있거나 피부 변색과 부종, 수포가 나타난다면, 독사에게 물린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희범 교수는 "뱀 물린 부위 5~10㎝ 윗부분을 끈이나 수건 등을 이용해 너무 세게 묶지 말고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여유 있게 묶은 후,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유지한 상태로 뛰지 말고 가까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벌에 쏘였을 때 증상은 벌의 종류와 쏘인 횟수, 개인 반응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보통 말벌이 아닌 일반 벌은 쏘인 부위에 통증, 부기, 가려움 등의 반응이 나타났다가 대부분 1~2일이면 사라진다.

    하지만 벌 독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일반 벌에 쏘이더라도 위험한 상황이 올 수 있다. 피부가 창백해지고 땀이 나고, 호흡곤란, 혀와 목에 부기가 나타날 수 있다. 이런 경우는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아나필락시스 쇼크다. 양 교수는 "평소에 벌 독 알레르기가 있는지 알고 있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벌에 쏘였다면 과민성 쇼크 대비 차원에서 꼭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70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