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손흥민 200호골 사냥… 류현진 시즌 4승 노려

    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3.09.28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연휴 스포츠 빅게임 잇따라

    아시안게임과 함께 스포츠 팬들의 한가위를 풍성하게 만들 경기들이 연달아 열린다. 손흥민(31·토트넘)은 다음 달 1일 새벽 리버풀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 경기에서 유럽 무대 200호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이 지금까지 유럽 무대에서 넣은 골은 199골. 그는 지난 24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2대2 무)에서 2골을 몰아 넣은 골 감각을 끌어올렸다. 소속팀 토트넘은 6경기 4승2무로 무패 행진(4위)을 달리고 있다. 같은 날 김민재(28·바이에른 뮌헨)는 RB라이프치히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 나선다.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은 30일 오전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이 예정돼 있다. 토론토는 27일 기준 85승 68패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까지 포스트시즌에 나갈 수 있는데, 시애틀(84승 68패), 텍사스(84승 68패)의 맹추격을 받고 있다. 류현진은 가을 야구 문턱에 선 토론토와 함께 시즌 4승을 노린다.
    기고자 : 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5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