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미국發 '고금리 지속' 금융시장 불안 커져… 원화 가치 연중 최저

    김은정 기자

    발행일 : 2023.09.28 / 경제 A1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할 것이란 우려 속에 달러 강세가 계속되면서, 원화, 엔화 등 다른 통화의 가치가 연중 최저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오른 1349.3원에 마감했다. 전날에 이은 연중 최고 기록이다. 이날 환율은 개장 직후 6.5원 급등해 1355원으로 출발하기도 했다. 이에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환율이 특별한 요인 없이 투기적인 게 심해지거나 쏠림 현상으로 불안 현상이 나타날 경우 당국은 시장 대응을 할 것"이라고 구두 개입에 나섰다. 그 때문에 환율 상승 폭이 줄었지만, 약세 흐름을 되돌리진 못했다.

    일본 엔화 가치도 기록적인 저점을 향해 가고 있다. 26일(이하 현지 시각)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149.1엔을 돌파, 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10월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0엔을 넘어서며 32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는데, '심리적 저항선'인 150엔 재돌파가 다시 눈앞이다.

    미국의 '고금리가 더 오래갈 것(higher for longer)'이란 신호의 여진이 계속되는 것이다. 미 연준은 지난 20일 기준금리를 연 5.25~5.5%로 유지하면서도, 내년 말 금리 전망을 종전보다 0.5%포인트 높은 5.1%로 예상했다. 이에 미국 장기 국채 금리는 상승하고 달러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유로, 엔화 등 주요 6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106.27로 두 달 사이 5%가량 급등했다.

    가뜩이나 커진 시장 불안을 부채질하는 주요 인사들 발언도 이어졌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은 25일 인도 매체인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인터뷰에서 "전 세계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7%로 올릴 수도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고 경고했다.

    [그래픽] 더 강해지는 '강달러'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본문자수 : 95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