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영길 뇌물 수수 혐의 추가 포착

    허욱 기자

    발행일 : 2023.09.2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자택 두번째 압수수색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영길 전 대표가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추가 포착한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날 송 전 대표의 자택을 압수 수색했다. 지난 4월 말에 이어 두 번째 압수 수색이다.

    그동안 서울중앙지검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당대표 후보였던 송 전 대표의 경선 캠프에 그의 외곽 후원 조직 '평화와 먹고사는문제연구소(먹사연)'를 통해 불법 정치 자금이 유입된 의혹을 수사해왔다. 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송 전 대표의 뇌물 수수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다고 한다.

    검찰은 송 전 대표가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 측에서 폐기물 소각장 확장과 관련한 인허가 문제를 해결해주는 대가로 약 4000만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전 회장은 송 전 대표의 외곽 후원 조직 먹사연에 3억원대 불법 후원금을 지원한 의혹으로 압수 수색을 받았는데 후원금 명목의 자금 중 4000만원이 송 전 대표에게 뇌물로 전달됐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송 전 대표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를 적용했다"면서 "압수 수색은 증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며 증거인멸 정황도 드러나 이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도 있다"고 말했다.

    또 검찰은 이날 민주당 정책위 수석전문위원 출신 김모씨의 자택도 압수 수색했다. 김씨는 박 전 회장의 인허가 민원을 소관 부처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송 전 대표 경선 캠프에 유입된 불법 자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김씨 자택도 압수 수색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허욱 기자
    본문자수 : 81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