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다급해진 與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09.28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재명 반사이익 사라졌다"
    귀성 인사 미루고 긴급의총
    총선 접전지 조기공천 검토

    국민의힘은 27일 새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는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 영장 기각은 추석 밥상의 주된 대화 주제가 될 전망인데, 국민의힘으로선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10월 11일)를 2주 앞두고 최악의 시나리오를 받아 든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서울역·용산역 추석 귀성 인사 일정은 오후로 미루고, 오전 비상 의원 총회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현재로선 추석 민심에 영향을 미칠 것은 틀림이 없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다만 우리 국민이 상당히 수준이 높다"며 "(이 대표의) 범죄 혐의와 관련된 사실, 기각 사유 등을 보고 정확하게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영장 기각 사유의 문제점 등을 의원·당협 등을 통해 대국민 홍보를 하기로 했다. 또 '배신자 색출' 등 당내 상황이 정리되지 않은 민주당과 달리 '민생' '경제'를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부각한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당 안팎에선 그동안 얻어왔던 '이재명 반사이익'이 사라졌다는 말이 나온다. 당장 강서구청장 선거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추석 연휴에 김기현 대표 등 당이 강서구 유세에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지만, 선거전 초반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당에선 이 대표 영장 기각이 내년 총선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불안감도 있다. 이와 관련, 이날 의총에선 여의도연구원장인 박수영 의원이 이 대표 영장 기각 관련 후속 대책이 담긴 문건을 휴대전화로 보는 장면이 포착됐다. 해당 문건엔 총선 접전 지역 44곳 중 민주당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는 조기 공천을 통해 당 후보의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는 내용도 있었다.

    대통령실은 이날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이진복 정무수석은 이날 민주당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를 예방 후 기자들을 만나 "사법부 결정에 대해 대통령실이 논평을 낸 적은 내가 알기로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공개 일정을 잡지 않고, 추석 민생 관련 업무 등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105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