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후변화, 저출산 극복에 기업 역할 중요"… 사회문제 해결 플랫폼 구축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3.09.27 / 기타 E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SK그룹

    "사회 각계 이해관계자들이 서로 연결하고 협력하면 더 많은 사회문제를 풀 수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첫 'SV(사회적 가치) 리더스 서밋'의 기조연설에서 "기후 위기, 사회 안전망, 청소년 문제, 저출산 등 현대사회의 복잡한 사회문제 해결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 기업, 소셜벤처·사회적기업·비영리단체(NPO) 등 각 섹터가 통합적으로 협력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SV 리더스 서밋'은 SOVAC(Social Value Connect)이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들이 더욱 협력해야 한다는 뜻에서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와 공동으로 올해 처음 개최한 행사다. SOVAC은 최 회장이 제안해 2019년 출범한 사회문제 해결 플랫폼이다.


    이번 서밋에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민간 기업, 사회적기업·소셜벤처, 학계 등 각계 리더 130여 명이 참석해 효율적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구조·제도적 해법을 모색했다. 민간·공공 부문 협업 환경 조성 방안도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최 회장은 "사회문제 해결사인 사회적기업·소셜벤처·NPO가 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환경이 조성된다면, 사회문제 해결의 속도와 크기는 더욱 빨라지고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 "정부·지자체는 소셜벤처·사회적기업의 창업 및 성장을 촉진할 설루션을, 기업은 소셜벤처·사회적기업과의 시너지 창출 방안을, 소셜벤처·사회적기업은 자체 경쟁력 제고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이들 모두가 더 큰 차원의 연결과 협력을 추구해야 지속 가능 성장 및 사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신기업가정신협의회 소속 기업들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벌이는 '다 함께 나눔 프로젝트', 대한상의 설루션 플랫폼 웨이브(WAVE) 등을 소개하면서 기후변화와 양극화 등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해법 모색에 사회 각계가 발 벗고 나서 줄 것도 당부했다.

    각계 리더들이 함께한 가운데 이어진 패널토의에서는 ▲사회적기업·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 방안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구조·제도적 해법 ▲이를 위한 사회 각계의 변화·발전 방향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임정욱 중소기업벤처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정책 등을 적극적으로 펴 왔지만, 아직 지원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소셜벤처의 글로벌 진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128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