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성능 50% 향상한 '저전력 D램기반 모듈' 첫 개발

    임경업 기자

    발행일 : 2023.09.27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삼성전자 7.5Gbps LPCAMM
    기존보다 교체·업그레이드 편리

    삼성전자가 PC·노트북에 주로 사용되는 기존 D램보다 전력 효율이 좋고, 성능이 우수한 저전력 D램 기반 새 메모리 모듈을 개발했다.삼성전자는 7.5Gbps(초당 기가비트) LPCAMM(Low Power Compression Attached Memory Module·사진)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력 소비가 적은 LPDDR(Low Power Double Data Rate) D램 기반의 모듈로, 모듈은 웨이퍼에서 찍어낸 반도체가 실제 PC나 노트북에 탑재할 수 있도록 회로기판과 연결한 최종 상품을 의미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LPCAMM이 기존 제품 대비 성능과 전력 효율 면에서 크게 향상돼, 차세대 PC·노트북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 D램의 모듈 방식은 D램 교체가 어려워 사양 업그레이드가 어렵거나, 전송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고 공간 효율이 떨어지는 물리적 한계가 있었다. 이번 삼성전자의 LPCAMM은 이전 제품들보다 성능은 최대 50%, 전력 효율은 최대 70%까지 향상했다.

    PC나 노트북에서 차지하는 물리적인 공간의 크기도 최대 60%가량 줄였고, 탈부착이 가능해 사용자가 PC나 노트북의 D램을 교체·업그레이드하기에도 편리하다. PC와 노트북의 메모리반도체 사양을 한 단계 높이면서도, 노트북이 가벼워지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용화를 위해 인텔을 포함한 주요 고객사와 본격적인 테스트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고자 : 임경업 기자
    본문자수 : 73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