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우유 가격, 10월부터 일제히 오른다

    이태동 기자

    발행일 : 2023.09.27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900㎖~1L 제품 100원 안팎

    내달 1일부터 주요 유업체의 흰 우유(900mL~1L) 제품 판매 가격이 2900원대 후반으로 100원 안팎 오른다. 지난달 낙농가와 유업계로 구성된 낙농진흥회가 원유(原乳) 가격을 L당 88원(8.8%) 올리기로 결정함에 따라, 유업체들이 소비자 판매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다.

    남양유업은 내달 1일부터 흰 우유 제품(900mL) 출고가를 4.6%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2800원대인 이 제품의 판매 가격(대형마트 기준)은 2900원대 후반으로 오른다. 최종 가격은 판매처별로 다소 차이가 있다. 매일유업도 다음 달 1일부터 우유 제품 출고가를 4~6% 올리기로 하면서, 이 회사 흰 우유(900mL) 제품 판매 가격도 2900원대 후반까지 인상될 예정이다. 앞서 서울우유협동조합(서울우유)도 흰 우유(1L) 출고가를 3% 인상해 가격을 2900원대 후반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유업체들은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0.9~1L짜리 흰 우유 판매 가격을 대형마트 기준 3000원이 넘지 않도록 인상률을 정했다. '소비자 물가 안정 차원'이란 이유였다. 그러나 판매 채널에 따라 인상률을 더 높게 적용하거나 흰 우유 외 다른 제품은 더 큰 폭으로 인상한다. 서울우유와 남양유업의 편의점 흰 우유(900mL~1L) 판매 가격은 3200원으로 오를 예정이다. 매일유업은 우유와 달리 가공유는 최대 6%, 발효유·치즈는 최대 9% 올린다.
    기고자 : 이태동 기자
    본문자수 : 71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